근친상간

포로가족 - 50부

밤고수 0 63

part 50




뒤쪽에서, 캐빈은 털이 무성한 리사의 불타는 황금 보지가 넓적다리 사이에 짓이겨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젖은 털이 윤기를 가득 머금고 있었다.


그는 엄마가 다리를 조금이라도 벌려줘서 더 많은 걸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랬다.


바비는 캐빈의 표정을 보고, 다 알고있다는 듯한 미소를 던졌다.


저 놈이 지금 바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정확히 알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다리를 더 벌려, 허니."


리사에게 속삭였다.


"그래서 애가 좀 더 멋진 광경을 볼 수 있게 말이야!"


리사는 시키는 그대로 따라했지만 바비가 무슨 말을 하는지 제대로 알지도 알고 싶어하지도 않았다.


버릴 수 있는 한 두 다리를 넓게 벌려 세우고서, 동시에 바비의 두툼하고 꿈틀거리는 좆대가리에다가 육감적인 붉은 입술로 동그라미 모양을 만들어서 물었다.


단번에 그 좆방망이는 그녀의 입속을 완전히 메웠지만, 몇번 빨고 삼키는 행위를 반복한 뒤에는 바비의 어마어마하게 큰 새파란 좆몽둥이를 완전히 입속에 넣을 수 있었다.


넓게 벌려진 그녀의 다리덕분에, 캐빈은 리사의 보지를 환상적인 각도에서 볼 수 있었다.


음란하게 벌어진 아랫입술은 길게 늘어뜨린 영문자 O를 그렸고, 타는 듯한 붉은 보지털로 깔린 융단은 보지 주위를 넘어서서 위아래로 길게 꼬리를 그렸다.


젖어서 번들거리는 분홍빛 아랫입술은 뜨거운 애액을 울컥울컥 뿜어내서 그녀의 길고 매끈한 허벅지를 끈적거리는 분비물로 코팅을 하고 있었다.


캐빈의 입에 침이 가득고였다.


얼굴과 목이 화끈화끈 달아올랐다.


세상에 좆나게 먹음직 스럽네...라고 생각하며 캐빈은 입술을 핥았다.


당장이라도 혀를 내밀어 벌어진 그녀의 보지 입술 사이로 보지쥬스가 고여있는 주름진 살결을 빨아주고 싶었지만 망설였다.


심지어 아직도, 그의 어딘가에서는 그런 미친, 음란한 짓을 친엄마에게 한다는 것이 아무리 유혹적이라 할지라도 꺼림칙하다고 느껴졌다.


바비의 눈은 캐빈의 엄마가 그의 좆을 빨기 시작하자 감겼다.


리사의 볼이 안으로 깊숙이 패였다.


그녀의 뜨거운 입술은 마치 빡빡하고, 젖어 있는 소녀의 보지처럼 그의 좆막대기에 느껴졌다.


길고 그 두꺼운 좆파이프를 미끈거리는 입속으로 한 치씩 밀어넣을 때마다 느낌이 왔다.


리사는 머리를 좌우로 흔들어가며 그의 자지를 단단히 물고서 빨았다.


게다가 그녀의 이빨이 좆의 표면을 긁어주는 느낌에 불알이 터져버릴 것만 같았다.


그는 눈을 뜨고서 리사의 엉덩이가 그녀의 아들 얼굴 바로 앞에서 꿈틀거리는 것을 보았다.


"씨발할, 이 좆나게 멍청한 새끼는 뭐가 잘못된 거지?"


그는 속으로 욕을 했다.


"내가 너라면, 그년을 맛이 가서 벽을 타게 만들어버렸을꺼야!"


바비는 캐빈에게 으름장을 놓았다.


"어서 해봐, 영웅나리, 뭐가 문제야? 혓바닥을 보지에다가 쑤셔넣고 맛깔나게 빨아주라구! 그거한테 물려도 안다쳐!"


캐빈은 바비를 올려다 보며 두가지 이유때문에 분노에 찬 신음소리를 냈다.


먼저, 그는 "영웅"이라고 불리는 것을 싫어했고, 두번째로는 바비의 태도가 정말 싫었다.


이 혈기넘치는 후레자식이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게 한다는 것이 실제로 그의 엄마의 보지를 핥기를 원하고 있는 것만큼이나 기분나빴다.


"너 그러고 싶지, 안그래, 영웅나리? 아니면 너도 뭐 그런 종류의 좀만한 게이냐?"


바비가 마구 쏘아댔다.


캐빈은 일어서서 이 멍청한 웃음이 가득한 바비의 얼굴에다가 주먹을 한 방 먹여주고 싶었지만, 그 자식이 아직도 쥐고 있는 총이 있다는 사실과 그의 엄마의 극도로 흥분한 사타구니가 던지는 거절할 수 없는 화끈한 유혹이 복합적으로 그를 가만히 있게 했다.


그대신에 그는 리사의 엉덩이를 두 손으로 쥐고서 양쪽으로 당기고는, 꼼지락거리는 뜨거운 보지구멍을 뚫어지게 바라보았다.


"그거야! 먹어봐, 캐빈 멋쟁이! 이년은 내 자지를 빠느라고 좆나게 달았거든, 뭐든지 할꺼야!"


바비는 지껄이면서 그의 좆을 리사의 입에다가 거칠게 박아넣었다.


"난 네가 완전히 병신인줄 알았거든...하지만 내가 틀렸나봐...그렇지, 캐빈? 그래, 내가 틀렸다는 걸 증명해줘. 어서, 이년의 가랭이를 끝내주게 핥는 거야...이 좆나게 흥분한 씨발년을 보지크림을 오줌싸듯 쭉쭉 네 목구멍데가 쌀때까지 빨아버려!"


캐빈은 바비의 더러운 말들이 그의 열받은 두뇌속에서 만들어내는 그림에 몸을 떨었다.


그는 주체할 수 없다는 듯이, 그의 모친의 요염하게 입을 벌리고 있는 보지꽃잎에 자석처럼 달라붙었다.


깊이 숨을 들이마시고는 캐빈은 무릎을 꿇고서 얼굴을 그녀의 불타는 금발의 사타구니 속에다가 파묻었다.


흠씬 젖어 털들이 착 달라붙어 있는 그녀의 보지구멍을 손가락으로 가른뒤, 노출된 찢어진 길다란 달콤한 구멍에다가 혀를 깊숙이 넣었다.


리사는 본능적으로 엉덩이를 뒤로 밀어붙여 그 황홀한 삽입을 더욱 깊게 만들었다.


고개를 돌려 뒤로 살펴보지 않더라도, 그녀는 그게 캐빈의 입이 자신의 음부를 빨고 있는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저항하기에는 이미 너무 늦은 상태였다.


지금의 상황이 의미하는 것이 욕정에 가득찬 정신을 흔들었다.


친아들이 자신의 보지를 핥게 하는 것은 안될 일이었다...부도덕하고...근친상간적이었다!


하지만 그가 더욱 리사의 보지를 핥을수록, 더욱 그녀가 그 행위를 즐길수록, 점점 더 말리기 싫어졌다.


캐빈이 내쉬는 뜨거운 숨결은 마치 산소용접기의 불길처럼 오글거리는 아누스에 퍼부어졌다.


리사의 머리는 수치스러운 더러운 그림으로 가득찼다.


"우우움, 내가 빨고 있는 것이 캐빈의 것이라면!"


그녀는 소년의 찔러대는 혀에다가 보지꽃밭을 갈아붙이며 생각했다.


바비는 만족스러운 얼굴을 하고 있었다.


우선 바짝 조여가며 그의 좆에 매달려 빨아주고 있는 리사의 입 덕분이지만, 무엇보다 그의 계획이 의도한 바 보다 더 잘 진행되어 가기 때문이었다.


이건 정말 잊지 못할 밤이 될 거야!


그는 으쓱하는 기분으로 방을 둘러 보았다.


소파에서, 맨디와 캐시는 옷을 모두 벗어던지고서, 69자세로 달라붙어서 열렬히 서로를 흥분시키고 있었다.


맨디는 위에 올라타고는, 캐시의 몸위에다가 자신의 몸을 정신없이 문지르고 있었다.


소녀는 그의 엄마의 사타구니를 노련한 솜씨로 게걸스럽게 먹어치우고 있었다.


바비는 잠시 넋을 잃고 보고 있어야만 했다.


"하나님 맙소사, 저 조그마한 계집애도 정말 보지 좋아하는데!"


그는 내뱉듯이 말했다.


"뭐, 저것보다 훨씬 더한 것도 했었는데"


그는 미소지으며 리사의 입에다 대고 더욱 빠르게 허리를 흔들었다.


<ul style="margin:5px 0 0 0;padding:0;clear:both;list-style:none;text-align:center;"><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ul>



</div>

</div>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