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포로가족 - 47부

밤고수 0 40

part 47




"세상에, 저 멋지게 잘빠진 좆몽둥이를 좀 봐!"


맨디는 케빈이 아닌 다른 곳을 똑바로 쳐다보았다.


소년은 멋진 좆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그의 아빠만큼 잘빠진 자지는 아니었다.


맨디의 작은 보지는 딕의 자지를 바라보면서, 확연하게 젖어들었다.


아직 늘어져 있음에도 위풍당당해보였고, 맨디는 그에게로 다가가 움켜쥐고 싶은 욕구를 억누르기가 힘들었다.


리사는 소녀의 눈이 자신의 남편의 좆막대기에 달라 붙어 있는 것을 알아차렸다.


그는 맨디의 아빠 나이 뻘이었지만, 소녀의 눈에 담긴 오해의 소지가 없는 분명한 욕정처럼 맨디는 전혀 개의치 않았다.


리사는 너무 화가 나서 비명을 지를 정도였다.


이 사람들은 도대체 뭐가 잘못된 거지?


모두가 오직 섹스만을 생각하는 것 같았다.


리사는 자신의 아들을 뜨거운 시선으로 노려보는 캐시를 바라보았다.


그녀는 캐시가 뭘 그렇게 유심히 보나를 살피다가 케빈의 부풀어 오르는 음경을 맞닥뜨리게 되었다.


아들을 성적으로 생각해본 적이 한번도 없었지만, 지금 그의 분명히 큼지막한 자지가 근육질의 다리 사이에서 음란하게 흔들거리는 것을 보자 자신의 보지가 축축한 열기로 제어할 수 없이 달아오르며 꿈틀거리는 것을 느꼈다.


눈을 뗄 수가 없었다!




이제까지의 경과에 만족하며, 바비는 알몸의 가족들에게 앉으라고 지시했다.


장난기어린 미소를 띄고서 맨디와 그의 엄마가 서 있는 곳으로 걸어가서 두 사람의 어깨에 손을 올리며 말했다.


"저기, 좀더 재미를 볼 수 있는 생각이 떠올랐어."


그가 속삭였다.


"어떻게?"


캐시가 물으며, 케빈의 좆에 열망의 눈길을 퍼부었다.


"이사람들이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 봤지?"


"그래."


맨디는 딕이 알몸의 딸에게 던진 뜨거운 시선을 기억하며 답했다.


"좋아"


바비는 둘을 부드럽게 안아주며 말을 이었다.


"자, 내 생각에 이 부자 친구들을 서로에게 달아오르게 하는거 별로 힘들지 않을 것 같아...무슨 말인지 알지? 그러면, 일단 이사람들이 서로 박고 빨게 해주면, 우리 모두 함께 즐길 수 있을 거야. 마치 대가족처럼 말이야...거칠게, 어때?"




언제나처럼 욕정에 젖은 두 여자는, 바비의 계획에 전적으로 동의할 뿐이었다.


이어 세부계획을 듣게되자, 캐시와 맨디는 그들의 이미 흥분된 보지가 기대감에 달콤하게 꿈틀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몇분간의 계속된 속삭임이 끝난 뒤, 세명은 흩어져서 딕의 가족에게 다가갔다.


"좋아요, 여러분."


바비가 흉악한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약간의 즐거움을 가질 시간이 왔어요."


"무슨 뜻이지?"


딕은 염려가 가득한 얼굴로 말했다.


"뭐, 그건 이런 거지, 아저씨. 우리가 음악을 틀면 당신과 당신 가족이 춤을 추는 거야...재미있겠지?"


"그게 무슨 소리죠?"


리사가 되물었다.


"내 말은...파트너를 고르라구, 빨강머리!"


바비는 웃으며 벌거벗은 리사를 당겨서 앉혔다.


"여러분 어서 시작하자구! 엉덩이와 엉덩이를 까놓고 만나는 시간이 왔어요!"


캐시는 라디오를 틀고서 50년대의 부드러운 팝을 트는 방송국을 선택했다.


맨디는 쇼파에 앉아서 이런 광경을 지켜보았다.


부드럽고 감각적인 음악이 방안을 메웠지만, 쇼파에 앉아있는 딕의 가족은 근육 하나도 움직이려 하질 않았다.


바비는 리사를 그에게로 끌어당겨 안으며, 도발적으로 그녀의 알몸에다가 자신의 몸을 눌러댔다.


"이거, 당신과 나뿐인 것 같은데, 내사랑!"


음란하게 웃으며 그녀의 엉덩이를 쥐어짰다.


딕은 벌떡 일어나서 아내에게 다가가려했으나 바비가 그보다 훨씬 빨랐다.


그는 딕의 팔을 잡고 돌려 버린 뒤 머리에다가 총을 겨누었다.


"이쪽은 파트너가 정해졌다구, 아저씨! 거기있는 이쁜 궁둥이 중 하나 골라잡지 그래. 아빠랑 추고 싶어서 환장한다는 것, 내가 확신하지."


바비는 지껄이며 리사의 벌거벗은 보지둔덕이 그의 불뚝솟은 좆덩어리에 부벼지는 느낌을 즐겼다.


딕은 무력하게 딸을 바라보았다.


그가 막 자리에 다시 앉으려 하자, 데비가 갑자기 일어나서는 그에게로 다가왔다.


"뭐하는 거니, 얘야?"


그는 믿기지 않는 듯한 어투로 물었다.


<ul style="margin:5px 0 0 0;padding:0;clear:both;list-style:none;text-align:center;"><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ul>



</div>

</div>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