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포로가족 - 46부

밤고수 0 67

part 46




리사는 커다란 눈에 눈물을 가득 담은 채 남편을 바라보았다.


"딕?"


"시키는 대로 해. 난 당신이나 애들이 다치지 않길 바랄 뿐이야, 알지?"


바비는 만족스러운 얼굴로 쪼개면서 둘을 쳐다보았다.


"남편이 하는 말 들었지, 빨강머리. 이제 그거 벗어버려!"




리사는 잠시 머뭇거리다가는 완전히 체념한 표정이 가득한 섹시한 얼굴로, 마지못해 복종하기 시작했다.


그녀의 손가락은 바짝 사타구니 속으로 파고드는 팬티의 윗부분에서 멈추었다가 천천히 부드럽게 그녀의 매끈한 허벅지 위로 말아내린 뒤 바닥에다가 아무렇게나 벗어버렸다.


바비의 눈앞에 알몸으로 선채, 리사의 수치는 분노로 변해갔다.


그녀는 자신의 육체를 자랑스러워했었는데...왜 이런 똘아이 같은 새끼가 총을 들고서 그 육체에 대해 수치를 느끼게 만들고 있는것인가?




바비의 눈이 그녀의 벗은 젖통과 음부위에서 깜빡거리는 것을 보며, 리사는 허리춤에 손을 짚고서 그를 쏘아보았다.


소년에게 그녀가 가진 모든 것을 대담하게 노출시켜준 것이다.


바비는 입술을 핥았다.


"하느님 맙소사!"


눈 앞의 여체의 풍만한 벌거벗은 모습을 뚫어지게 바라보았다.


아내의 옆에 서서, 딕은 잠시나다 그의 아내가 여전히 그가 본 중 가장 사랑스러운 여자 중의 하나라는 사실을 깨닫고는 즐거운 기분에 젖어들었다.


얼굴에 나타난 표정으로 보아, 바비는 진심으로 그의 생각에 동조하고 있었다.




딕은 탐욕스러운 관심을 데비에게 돌렸다.


어린 딸은 이제 막 팬티를 벗고 있었다.


그녀가 몸을 구부리고 있을 때 바비는 그녀의 출렁이는 유방의 크기에 매료되었다.


거의 그녀의 엄마와 같은 크기였지만, 데비의 것이 훨씬 탄탄하게 치솟아 있었고, 분명히 더 단단해보였다.


맨디와는 달리, 데비의 어린 보지는 선명한 검은 음모로 덮여 있었다.


그녀의 옅은 보지털은 거무스레한 신비로운 수풀처럼 하얀 다리 사이를 덮고 있었다.


데비는 그녀의 모친과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보물을 드러내는 것을 편안하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젖통을 가려야 할지, 보지를 가려야 할지조차 몰랐다.


결국에는 그냥 양손을 늘어뜨리고서 그냥 서있기로 마음먹었다.


두다리는 바짝 붙인채였다.


"으음, 나쁘지 않은데."


바비가 평하며, 그녀의 상황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음흉한 미소를 지었다.


데비는 바비가 공개적으로 그녀의 나신을 칭찬하자, 흥분을 느꼈다.


그녀는 하마터면 잘생기고 어린 인질범에게 미소를 보낼 뻔했지만, 아빠가 보고 있다는 것을 알고는 허겁지겁 그만두었다.


딕은 눈을 바닥에 깔고 있었지만, 데비는 그의 얼굴에 나타난 관심어린 표정을 볼 수 있었다.


친아빠가 욕정에 어린 눈으로 자신의 알몸을 보고 있다는 것을 알고는 더럽고, 금지된 욕망이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일기 시작했다.


데비가 벗는 동안, 딕 또한 비슷한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


물론, 그전에도 수없이 딸의 벗은 몸을 봐았었다.


하지만, 그건 수년전 데비가 그저 어린 소녀였을 때였고,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몸매였을 때의 이야기이다.


오래 전에는, 자상한 아빠로서 무릎에 데비를 앉히거나 그네를 밀어주었었다.


지금 그녀를 보며, 그의 어린 딸이 얼마나 성숙해졌는지를 깨닫게 되었다.


겨우 몇 년사이에, 애기같던 딸이 그의 코밑에 닿을 만큼 아름답고, 섹시한 소녀로 자라난 것이다.




딕은 바지를 벗고는 아내와 딸 옆에 알몸으로 섰고, 잠시 후 케빈도 그 뒤를 따랐다.


케빈은 이미 오래 전부터 여동생이 끝내주는 몸을 가졌다는 것을 그녀의 방을 여러달 동안 엿보면서 옷을 갈아입는 것을 지켜보며 알고 있었다.


한번은 여동생 방 창문밖에서 그녀가 침대 위에 알몸으로 누워있는 것을 보며 자위를 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그의 엄마가 이렇게 누드로 있는 것은 한번도 본적이 없었고, 지금은 그녀의 벗은 몸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견딜 수 없는 것은, 그가 리사의 거대한 젖통과 타오르는 붉은 보지를 보면 볼수록 그의 젊고 힘찬 자지가 점점 커져가는 사실이었다.




캐시는 어린 케빈의 자지가 눈에 띄게 단단해지는 것을 거친 숨을 쉬며 바라보았다.


그가 옷을 벗는 동안도 지대한 관심속에 지켜보고 있었다.


그의 젊은 자지는 아들 것 만큼이나 거대해 졌다.


케빈의 헝클어진 붉은 머리를 제외하고는 두 소년 모두 매끈하고 근육질로, 캐시의 보지가 흠뻑젖어 흐르도록 만드는 몸매들이었다.


캐시는 맨디에게 소근거렸다.


<ul style="margin:5px 0 0 0;padding:0;clear:both;list-style:none;text-align:center;"><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li style="float:left;width:16.66%;"></li></ul>



</div>

</div>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