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C

여름이야기 - 3부

밤고수 0 153

사흘째.....







외도의 죄책감때문인지 아니면 다른것 때문일지...술을 많이 마셨는데도 불구하고 평소보다 일찍일어났다.



시계를 보니 아직 5시30분.



민서와 영애는 아직도 예쁘게 자고 있다.



영애의 침대맡에 메모를 남겼다.



매운탕 끓여먹자.매운탕꺼리좀 사가지고 올께.사랑해~!



대충 세수를 하고 로비에 갔다.



"저기... 매운탕꺼리좀 사고 싶은데 어디로 가면 될가요?"



"지하에 가면 웬만한 식재료는 다 있는데...



더 싱싱한걸 구하시려면 속초 동명항으로 가시면 지금쯤 고기잡이배들이 들어왔을 겁니다."



라는 안내원의 친절한 대답과 함께 약도를 그려준다.



"감사합니다."



차를 끌고 동명항으로 갔다.



시원한 바람과 상쾌한 바다내음,벌써부터 북적이는 뱃사람들의 고함소리,



아주머니들이 광주리를 머리에 이고 벌써부터 바쁘게 움직인다.



한쪽에선 그물에서 생선을 골라내고,그걸 쳐다보며 신기해하는 관광객들.....



한아주머니가 수레를 끌고나와 커피와 차,그리고 라면을 판다.



뜨거운 커피와 함께 피우는 담배...붉게 떠 오른 햇살이 벌써부터 뜨거워진다.



늦기전에 매운탕꺼리를 사서 돌아가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바닥에 펼쳐진 생선들을 구경하며 다녔다.



"아~! 동우씨.. 편히 주무셨어요?" 쳐다보니 동영이다.



"동영씨 좋은 아침입니다."



"어제는 죄송했습니다.괜히 연수를 떠 맡기고 올라가서...



연수가 좀 취하면 술버릇이 있는데...죄송하게 됐습니다."



음? 술버릇? 어떤게 술버릇이지? 혹시???



"술버릇 없는것 같던데요..그냥 술좀 더 마시고 노래부르다가 놀라갔는데..."



"아..그럼 다행이구요..."라며 뭔가 안다는듯 쳐다보며 씨익 웃는다.



괜히 찔리는 나..



"그나저나 매운탕 끓이시게요?"



"네.어제 술을 마셔서 그런지 얼큰한게 생각나더라구요.민서엄마도 매운탕 좋아하기도 하구요."



"아직 민서랑 민서 어머니는 주무시죠?"



"네."



"하긴 연수도 아직 자는걸요.그래서 제가 아침 식사를 간만에 준비하려구요."



"저도...."



"음...다들 친해지고 했으니깐 아침 같이 하시는게 어때요?"



"글쌔요.민서엄마한테 물어봐야 할텐데... 뭐 그렇게 하죠."



"그럼 저희가 매운탕을 할테니까..동우씨네가 다른 반찬 준비하시면 되겠네요."



"지금이 7시니까 9시쯤? 그때쯤 모여서 식사 할까요?"



"네.그렇게 하죠.얼른 준비해야겠네요."



동영과 얘기후 서로 차를 끌고 숙소로 돌와왔다.



민서와 영애는 일어나서 민서는 우유를 영애는 커피를 마시고 있었다.



영애에게 아까 있었던 일을 얘기한후 아침식사를 준비하겠다고 얘기하였다.



"민서아빠..그건 내가 할테니 일단 샤워좀 해요.아직 술냄새가 나네요.그리고 밑에가서 적어주는것좀 사와요."



"그래..일단 슈퍼에 다녀와서 샤워할께."



슈퍼에 다녀와서 그녀에게 물건을 건네준후 샤워를 하기 시작했다.



머리를 감고 비누칠을 하는 도중 어젯밤 연수와의 섹스가 생각났다.



내 물건도 커진다.그녀의 커다란 가슴과 꼭꼭 찝어대던 그녀의 음부 느낌....



그리고 내물건을 집어삼키고 조물거리던 그녀의 입...



이러면 안되지.한번이면 족해.



물을 제일 차갑게 틀어서 딴 생각이 나지 않도록 정신을 차렸다.



한참동안 찬물을 뒤집어쓰고 밖으로 나갔다.



영애는 아침부터 뭘 그렇게 많이 준비하는지..정신이 없다.



"아침부터 그걸 누가 다 먹는다고 그렇게 준비해?"



"그러니까,왜 같이 밥을 먹자고 해요.서로 피곤해진단 말이예요.하여튼 남자들이란..."



이러면서도 정성껏 준비한다.



"미안해..그냥 밥 같이 먹자는 얘기였는데..이렇게 일이 커질줄 누가 알았겠어."



"됐네요.저기가서 민서랑 좀 놀아주기나 해요."



"민서야~ 아빠랑 나가서 산책할까~?"



"네~ 가요~가요~"라며 내품에 푹 안기는 민서.너무나 귀여워 이마에 뽀뽀를 했다.



"민서엄마.민서랑 잠깐 나갔다가 시간 맞춰서 올께.동영씨네 9시쯤 올거야."



"네.늦지말고 오세요."



민서와 콘도 주변을 거닐면서 주변 구경을 했다.



시간을 보니 벌써 9시가 다 되었다.



민서와 손을 잡고 로비로 들어간 순간 휴대폰이 울린다.



"동우씨 밖에 계신다는 얘길듣고 부탁좀 하려구요."



"예..뭘까요?"



"다른게 아니고 매운탕도 그렇고 민서 어머니가 만든 요리도 그렇고 술안주가 많아요.



해장술하게 소주 좀 부탁드릴께요"



연수의 전화였다.



"네~"



하긴 매운탕에 소주가 없으면 웬지 섭섭하지란 생각에 편의점에서 소주를 다섯병정도 사가지고 올라갔다.



"민서 안녕~"하며 민서를 안고 민서의 볼에 뽀뽀를 하는 연수.



화장을 안한 그녀의 얼굴도 참 괜찮다고 생각을 하며 어젯밤의 그 일이 또 머리에 떠오른다.



"아니..아침부터 무슨 술을 이렇게 마시겠다고 많이 사왔어요?"



"응? 마시고 남으면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또 마시면 되지."



"동우씨 민서어머니가 고생을 많이 하셨어요.아침부터 포식하게 생겼네요.하하"



"아니예요. 맛나게 드셔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동우씨는 좋겠어요. 예쁘지 요리도 잘하는 와이프를 두셔서,민서도 이쁘고 귀엽고..."



라며 말하는 연수의 눈이 나를 빤히 바라보며 윙크를 한다.



모른척 고개를 돌리며 말했다.



"자~ 다들 모였으니까..식사들 하자구요."



다들 앉아서 매운탕이 맛나네.반찬이 맛나네...이러면서 밥을 먹었다.



"동영씨 매운탕 굉장히 잘 끓이시네요.보통 솜씨가 아니예요."라며 칭찬을 하자



"에이..별거 아니예요.맛나게 드셔주시니까 감사하기만 합니다."



"민서어머니가 만든 감자부침이도 맛나요.사먹는 거랑 차원이 틀린데요.정말 맛있어요."



맛있는 요리와 함께 우린 소주를 마시기 시작했다.



신선한 공기가 있어서 그런지 아니면 너무나 맛있는 요리들이 있어서 그런지 사온 소주 다섯병은 금방 동이났다.



"아...이거 마시다만 느낌인데요..동영씨..자기가 술좀 더 사와~"



"너 낮술 마시고 취하면 어떻게 되는지 몰라~?"라는 동영의 대답에 우린 다 함께 웃었다.



그러면서도 동영은 몸을 일으켜 소주를 또 5병 사왔다.



민서는 심심한지 동화책을 보며 얌전히 쇼파에 앉아있다.



그런 민서를 보며 씽긋 웃는 연수.



"민서가 귀엽고 예쁘기도 하지만 참 얌전하네요."



"민서가 민서엄마 닮아서 그렇죠 뭐..만약에 절 닮았으면 저렇게 앉아있지도 않을걸요? 하하"



아침부터 술을 많이 마셔서 그런지 술이 올라서 도저히 앉아있질 못하겠다.



"저기...낮술을 마셔서 그런지 정신이 없네요..저 좀 누워있다 올께요."



"아뇨.다 먹은거 같은데,정리하죠."



"아니예요.아직 요리가 많이 남았는데.. 그냥 편히 드세요."



그리고 작은방에 들어가 누웠다.그리고 잠이 들었나보다.



---------------------------------------------------------------------------------------------



잠결에 들리는 낮은 대화소리.



"..........................."



"..........................."



누가 누구랑 얘기하는건지 모르겠다.



정신이 없는 난 잠을 더 자고 일어났다.



시간을 보니 벌써 2시...참 많이도 잤다. 몸이 가뿐해지고 기분이 좋아졌다.



문을 열고 나가니..식탁 정리도 다 되어있고 부엌도 깨끗하게 정리가 되어있었다.



민서랑 영애도 안보인다.



냉장고를 열어 시원한 냉수를 마시고 베란다로 나가서 산을 구경하고 멀리보이는 바다를 구경했다.



그리고 혹시나 싶어 민서와 영애를 ?았지만 보이질 않는다.



주차장을 쳐다보다가 웬차가 흔들리는걸 보게 되었다.



뭐지?라는 생각에 한참을 쳐다 보다가 알게 되었다.



누군가가 카섹스를 하고 있다는걸....



엄청 급했나보네.훤한 대낮에....라는 생각과 영애에게 전화를 하기위해 쇼파에 앉아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안받는다.1번 2번....걱정이 된다.



혹시나 무슨일이 있는지...다시 한번 전화를 걸자 그때서야 받는 그녀.



"뭔일 있어? 자고 일어나서 아무도 안보여서 전화를 했는데..왜 전화를 안받아?"



"진동으로 해놔서 이제야 받았어요.미안~"라고 말하는 영애의 목소리.



"어디야?"



"아..민서아빠 자길래 정리하고 청소하고 밖에 산책좀 나와서 커피도 마시고,군것질도 하고 그랬어요.



금방 돌아갈께요."



"그래.천천히 와도 돼.나 샤워좀 할께.열쇠 갖고 있지?"



"네~"



통화를 끊고 아직도 카섹스를 하는지 궁금해서 쳐다보자 아직도 차가 흔들리는걸 볼수 있었다.



샤워를 하기위해 목욕탕으로 가서 차가운 물을 뒤집어 썼다.



그리고 밖으로 나가자 영애가 들어와 있었다.날씨가 더운지 얼굴이 빨갛다.



"날씨 덥지?"



"네.저도 샤워좀 해야 겠어요."



"음? 근데 민서는?"



"민서는 연수씨가 낙산에 데려간다고 해서 같이 갔어요."



"아..그랬구나,민서가 얌전히 있어야 한텐데..."



"민서 착해요~"



"그래. 샤워한다며?"



"네.샤워하고 금방 나올께요."



영애는 샤워를 하러 들어갔다.



난 베란다에 서서 아직 그차가 흔들리는지 쳐다보았다.



그 차는 이제 흔들리지 않았다.그래서 뒤로 돌려는데 그 차 문이 열리는걸 보게 되었다.



동영이었다.



음? 연수는 민서랑 낙산에 갔다고 그랬던거 같은데...그럼 누구랑?



동영은 밖에 나와서 차를 정리하고 있었다.



하지만 여자는 보이질 않았다.



영애가 샤워를 끝내고 나왔다.



방금 샤워를 하고 속옷만 입은 영애의 뒷모습에 내 물건이 커지기 시작한다.



그녀의 뒤로 살짝 돌아가서 양손에 그녀의 유방을 만지고 물건을 엉덩이에 갖다 대었다.



"헉...왜 이래요?? 대낮부터..."



"뭐 어때... 민서도 없고...한번 하자...응?"



"민서 금방 올지 몰라요.이따 밤에....해요...네?"



"그래 알았어...근데 말이야..민서 연수씨랑만 둘이 간거야?"



"어떻게 알았어요? 동영씨는 방에서 잔다고 연수씨가 민서랑 둘이만 갔는데..."



"응...그냥 그런거 같아서."



"연수씨한테 전화해봐.민서 어떤지."



"네~"



전화를 걸어 연수와 통화를 하고 나를 본다.



"1시간 정도면 도착한데요."



"응. 그럼 산책도 좀 하고 ..민서 마중할겸 나갔다 올께."



"네~ 오늘은 하루종일 숙소에만 있었어요."



"미안해.아침부터 술을 그렇게 많이 마실줄 알았나..."



얼른 밖으로 나가서 산책을 하며 서성거렸다.



그리고 생각난김에 동영이 정리하던 그 차가 생각나서 그쪽으로 가보기로 했다.



그차를 둘러보자 별거 없었다.



단지 썬팅을 진하게 해서 안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것뿐....



둘러보고 다시 정문쪽으로 돌아가려는데 트렁크쪽 한구석에 뭔가 반짝 거리며 보이는 것이 있었다.



자세히 쳐다보니 여자팬티였다.그것도 정액인지 여자의 음수인지 모를 물이 잔뜩 묻어있는...



동영씨 참 대단하네..여잔 누구지? 연수는 민서랑 나갔다고 하는데...누구였을까?라는 생각과 함께



정문쪽으로 걸어나갔다.



저쪽에서 "아빠~~"라는 목소리와 달려오는 민서.



"천천히...넘어지겠다."



품에 쏙 들어오는 민서를 안았다.



그리고 옆에있는 연수에게 "날씨도 더운데 민서까지 데리고..고생하셨어요."



"고생은요..민서가 워낙 이쁘고 얌전해서..



사람들이 민서 데리고 다니니까 다들 이쁘다고 칭찬을 해줘서 오히려 제가 기분이 다 좋았어요.



엄마도 이쁘다고 해줘서."



그러고 보니 오늘 연수의 모습은 화장도 자연스럽게하고 옷도 자신의 글래머한 몸을 드러내지도 않은 깔끔한 옷을 입고 있었다.



어젯밤과 또 다른 그녀의 모습에 한참동안 그녀를 쳐다보자 그녀는 웃으며 윙크를 한다.



그리고 민서가 안보이게 내 손을 잡는다.



"민서 재미있었어? 연수 아줌마 힘들게 안했지?"



"네~ 재미있었어요. 절에도 가고 바닷가에도 가고..바닷가 절벽위에 있는 조금만 절도 봤어요.......그리고..... "



그새 본게 많은지 한참동안 자랑을 한다.



"연수씨가 고생이 많으셨네요.날씨도 더운데..많이 힘드셨죠? 제가 보답을 할께요.말씀만 해주세요."



"음....어제처럼 한번 더 해주면 그게 보답이 될듯한데..괜찮을까요?"



"..에에..."



"농담이예요. 민서 어머니가 걱정하겠어요.들어가죠.민서야 나중에 또 보자"



"네~ 뱌뱌~"



방으로 들어가자 영애는 피곤했는지 티브이를 켜놓고 쇼파에 앉아 자고 있었다.



민서가 영애를 깨우려고해서 민서에게 쉬~ 손가岾?입에 대었다.그리고 오랜만에 민서를 씻기기로 하였다.



"아빠가 민서 씻겨줄께.괜찮지?"



"네~ 민서 더워서 몸에서 물이 나왔어요."



"에구~ 땀이 났어?"



민서를 씻기고 수건으로 닦고 나자 민서도 피곤했는지 금새 침대에 누워 자기 시작했다.



베란다 의자에 앉아 담배를 피우며 한가하게 경치를 구경한다.



간만에 느끼는 한가로움....



..........................



영애의 목소리에 깜짝놀라 정신을 차렸다.



"민서아빠 날도 더운데... 이거 드세요"라며 수박과 복숭아를 가져왔다.



"민서엄마도 같이 먹자. 앉아~"



같이 과일을 먹으며 영애를 쳐다보니 엊그제 집에서 올때보다도 얼굴이 윤기가 흐르고 더 이뻐진것 같은 느낌이 든다.



"민서 엄마는 여기가 아주 좋은가봐~"



"왜요?"



"여기와서 사흘짼데 얼굴이 윤기가 흐르고 더 이뻐진거 같아서..."



"에이~ 갑자기 왜 그래요??"라며 꺄르르 웃는다.



"진짠데.. 강원도 공기가 좋긴 좋은가보네."



그때 전화기가 울린다.



"무슨 전화지?"



"받아보세요."



전화를 받아보니 연수였다.



"연수씨 전환데....이 동네 삼겹살이 그렇게 맛있데.고기 사올테니까 저녁식사는 그걸로 하자구."



"어떻게 하기로 했어요?"



"그냥 그러자고 했어.삼겹살이야 그냥 굽고 쌈만 준비하면 된다고 다 준비하겠데...."



"그럼 우리가 준비할건 없어요?"



"그쪽에서 다 준비한다고 쉬다가 전화하면 건너오라네."



"괜히 미안하네요."



"그냥 하자는 대로 하지. 뭐.."



"그래요..."



한참을 영애와 베란다에 앉아서 바닷가를 쳐다보며 바람을 쐬고 있었다.



그리고 그녀의 얼굴을 쳐다보다가 그녀의 입술에 키스를 했다.



영애는 가만히 있었다.오른손이 그녀의 가슴에 올라가자 영애는 나를 밀어냈다.



"이이가...키스야 그렇다지만 손이 어디까지.. 사람들이 보겠어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