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B

장모와 처가의 여인들 3부

밤고수 0 4255

장모와 처가의 여인들.......... 3부

순간 나는 몸이 굳어 버렸다. 장모의 바로 눈앞에 내 좆이 정면으로 튀어 나온 것이다. 장모는 나의 좆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바라보고 있었다.
나는 얼른 화장실로 들어가 마음을 진정 시키고 살멱시 장모의 행동을 엿보았다. 장모는 잠시 멍한 상태로 있더니 눈을 감고 팬티 안으로 손을 넣어 보지를 만지고 있었다. 나는 살며시 나와서 자리로 돌아 왔다. 
그러나 장모는 내가 나온 줄도 모르고 팬티 안에서 계속 보지를 만지고 있다. 
팬티가 벌어지며 보지털이 다 보인다. 나는 그렇게 서서 한참을 보다가 헛기침을 하며 자리에 앉았다. 그러자 장모는 깜짝 놀라 눈을 떠며 팬티에서 손을 뺀다. 그리고는 나를 쳐다보는 눈빛이 촉촉히 젖어 있다.

 장모님.....죄송 합니다......저도 모르게 그만.......

 죄송할게 뭐있나......일부러 그런 것도 아니고.......괜찮네......

장모는 말을 하면서도 시선은 나의 좆에 가있다.

 그런데.....자네 그것이 참 실하고 튼튼해 보이네........

 아이구..... 장모님도 별 말씀을..............

 윤서방......내 자네에게 부탁이 하나 있는데..............

 말씀 하세요......장모님 부탁이면 뭐든지 들어 드릴께요.........

장모는 잠시 망설이더니..........

 윤서방.....자네가 내 몸 한번 풀어주게..........

나는 일부로 못 들은척 하면서.....

 예.....무슨 말씀인지............

 자네가 내 몸 한번 풀어주게.....응.......

 지금 장모님과 제가 섹스를 하자 그 말씀입니까.........하지만 어떻게.......

 그렇겠지.....사위와 장모 사인데 그것은 안되겠지......미안하네 못 들은 걸로 하게........

 아닙니다 장모님 제가 기꺼이 부탁을 들어 드리죠......제가 아니면 누가 장모님께 그런 효도를 하겠어요.....효도한다 생각 하고 장모님 몸을 풀어드리죠.

 고맙네.....윤서방..........

나는 말을 마치고 장모 앞에 서서......

 장모님 제 팬티를 직접 내리세요.....그리고 그놈을 꺼집어 내세요.......

내 팬티를 내리는 장모의 손이 가늘게 떨린다. 팬티가 내려지고 좆이 다시 장모 앞에 나타났다. 아...........장모의 입에서 감탄의 소리가 들린다.
손을 뻗어 가만히 내 좆을 만진다. 그러더니 다시 부랄을 꼭 쥐어 본다.
그리고는 나를 한번 쳐다보고는 입으로 좆을 물고 빨기 시작한다.
아.........부드러운 장모의 입속으로 좆이 들어가자 나는 더 할수 없는 흥분속으로 빠져든다.

 장모님 좋으세요.........

 아.....윤서방.....너무 조...아.......자네 장인 돌아가시고 10년만에 빨아 보는 남자 좆이야.......

 정말 10년 동안 남자하고 섹스를 한적이 없어요...............

 10년만에 처음일세......자네가 내 10년 수절을 깨뜨렸어.............

 이제 내 몸은 자네 것이야......자네 마음대로 하게.........

 좋아요. 이제 장모 보지는 내 보지입니다......아시겠어요.........

 그래 내 보지는 자네 것이야.......자네 마음대로 하게........

 그럼 앞으로 내가 원하면 언제 어디서든지 때와 장소를 가리지 말고 팬티를 벗어야 해.......알겠죠......

 그래 알았네......자네가 원하면 무엇이든지 다 하겠네.............

나는 그녀를 일으켜 세우고 옷을 벗겼다. 크지도 작지도 않은 적당한 크기의 장모 유방이 출렁거리며 나타난다. 약간은 처진듯 하지만 그래도 탄력은 있는듯 하다. 장모의 유방을 한입 베어 물었다.
빳빳하게 솟아있는 유두를 잘근잘근 씹으면서 유방 전체를 핥아가며 쓰다듬어 주자 장모는 곧 숨이 넘어간다.

 아.....흐흑......아............. 

나의 손은 장모의 팬티안으로 들어가 보지를 만지면서 팬티를 벗겨 버렸다.
장모는 드디어 내 앞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이 되어 나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나는 장모를 번쩍 안아 들고 안방으로 들어 갔다.
침대위에 장모를 던져 놓고 장모의 다리를 양쪽으로 벌리면서 보지를 빨기 시작 했다.

“쪼옥...쪽...쪼족...쪽... 쩝접~~~ 쪼옥...쪼오오~옥..

 아아~~~~아아.......아..흑...... 

장모의 입이 벌어 지며 신음 소리가 터져 나온다. 
장모가 팔을 뻗어 머리를 살며시 누른다. 주체할 수 없는 쾌감에 장모의 엉덩이가 마구 들썩 거린다. 음핵을 집중적으로 핥으면서 강하게 빨아 주었다.

“쭈루룩...후릅...쭈우욱... 웁....읍읍...... 후르르륵...후릅...쩝접............” 

 아아~~~~아아.......아..흑......아.........너무.....조......아.............윤서방.......나..어떡해......

 어때......좋은가요......말해봐요...얼마나 좋은지....

 아...흐흑.....너무....조..아.......10년만에...느껴보는 쾌감이야........고마워......정말..고마워......

그렇게 우아하고 기품있어 보이던 장모가 이제는 색의 노예가 되어 발버둥 치고 있다. 이제 장모는 서서히 나의 노예가 되어가고 있다.
나도 장모를 통해서 나의 성적 욕구를 마음껏 풀리라...............

 윤서방..............

 왜.................................

나는 대답을 하면서 장모의 배위로 올라 오니 장모가 감고 있던 눈을 뜨고 나를 본다. 장모는 더이상 나에게 장모가 아니었다. 나는 이제 서서히 장모에게 말을 놓으며 장모를 길들이기 시작 하였다.

 이제 넣어 줘..............

 뭘......어디다 넣어...............

 아...이.........나 더이상 못 참겠어.....어서 넣어 줘..........

 말해봐 무얼 ......어디에 넣어.......빨리 말 안하면........나가 버린다..........

 윤...서방......자지를 내 보지에 넣어 줘...........

 뭐라구 잘 안들리네......다시 말해 봐.............

 윤......서방...좆을 내 보지에 박아 줘....................

 그래....내 좆을 장모 보지에.....박아 주지............

 고마워............

 그런데 장모....잘 들어.....내 좆이 장모 보지 속으로 들어가는 순간 우리는 사위와 장모가 아니야..... 우리는 근친상간이라는 큰 죄악 속으로 빠지는 거야......후회 하지 않겠어.............

 후회 하지 않아.......어서 넣어줘.............

장모는 굶주린 색욕 앞에서 아무것도 생각이 나질 않고 오직 이 순간을 즐기고 싶은 것이다. 내 좆이 장모의 구멍으로 다가간다.
허리를 내리며 엉덩이를 앞으로 내밀자 드디어 내 좆은 장모 보지를 관통하며 안으로 들어 가고 말았다. 내 좆이 장모의 보지를 뚫고 들어 가는 순간 처가의 여인들이 하나씩 내 앞에서 팬티를 벗게 될 줄은 아무도 몰랐다.........
장모가 나에게 보지를 바치는 순간 나는 장모의 보지를 시작으로 하여........
아내 친정 식구들의 보지를 하나씩 짓밟아 가는 계기가 되었다......... 

 아........허억............. 

장모의 입에서 헛바람이 새어 나온다. 
나는 그 소리를 들어며 서서히 그리고 강하게 장모를 몰아 부치며 엉덩이를 움직였다.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 찔퍼덕...찔꺽... 퍼벅...퍽...” 

 아아아아.......으으으....윽......헉..헉.....너무...조...아......너무 뿌듯해.......아..... 

 푹푹푹... 퍽퍽퍽... 찔꺽 질걱.... 푸푸푸푹... 척척척... 북북북.........

 아아~~~~아아.......아..흑......아...조..아.....좀 더 세게 박아 줘......여보.....넘 조아......

 현정이......그렇게 좋아......못 견딜 만큼 조아..........

 아.....나는 이제 당신 없이는 못 살거야......제발 나를 버리지마.......아...아......흐ㅡ흑.....

 걱정마.....내가 현정이를 평생 보살피며 즐거움을 줄거야........

 아.....고마워.........아아어.......흐헉.......으으응.......

 푸푹... 푸욱푹.. 푹푹..퍼퍽..... 쑤걱......쑤...우걱..... 팍팍팍...........

 아아아 흥...헉..헉...으으윽..헉.....으으응.........으응...아아..여보 ....아아..나..미치겠어....

 아.....당신 보지도 내 좆을 꽉 무는게,......아직은 쓸만 하군......

 아...윤서방.......아니.......여보......나...이제......올라와....10년만에.....절정이 오고있어.....아...... 나 느끼고 싶어.....이 기분을 느끼고 싶어.......아.....허억......아................

 그래....현정이 마음껏 느끼라구.......나도 곧 쌀 것 같아...헉헉.......아...........

“찔퍼덕..찔퍽..퍼..퍼..퍼...퍽... 칠퍽..칠퍽...칠퍽... 

 ... 헉헉헉... 으흐흐흐...흐훅! 나도 이제 나 올려고 해..... 아....으으윽....허억......

 그래요.....당신의 그 뜨거운 것을 내 몸안에 마음껏 뿌려 줘요........아................

장모가 다리를 뻗어 엉덩이에 힘을 주며 내 좆을 꽉 조여준다. 어디서 그런 힘이 나오는지 조여 주는 힘이 대단하다. 아주 짜릿함이 온몸에 퍼진다.......
장모가 나의 입술을 덥쳐 온다. 달콤하고 말랑한 혀가 내 안으로 들어온다.
우리는 그렇게 절정을 맞이하며 오래도록 키스를 하며 후희를 즐겼다.
한차례 폭풍이 지나가자 그제서야 장모는 자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 놀라고 있었다.

 아.....윤서방,....어쩌지.....우리는 큰 죄를 지었어.........앞으로 연희를 어떻게 보겠어........

 현정이 너무 자책 할 것 없어.......이미 엎질러진 물.....평생 비밀을 간직하고 살 수 밖에........

 아....우리가 언제까지 이러고 살아야 될까..........

장모의 입에서 한숨이 터져 나온다............................................ 

- 3부 끝 -
0 Comments